Home  >  Contact  >  Community


배뇨장애 환자용 방광 모니터링 기기와 맞춤형 배뇨장애 관리 플랫폼 개발...배뇨장애 환자 삶의 질 개선

관리자
2023-03-22
조회수 331

배뇨장애 환자용 방광 모니터링 기기와 맞춤형 배뇨장애 관리 플랫폼 개발...배뇨장애 환자 삶의 질 개선


웨어러블 방광 모니터링 솔루션을 개발하는 메디띵스가 카카오벤처스와 디캠프로부터 브릿지 투자를 유치했다고 22일 밝혔다.

메디띵스(MEDiThings)는 배뇨장애 환자가 손쉽게 도뇨·배뇨를 관리할 수 있는 방광 모니터링 기기 메디라이트(MEDiLight)와 맞춤형 배뇨장애 관리 플랫폼을 만들고 있다. 메디라이트를 하복부에 부착하면 방광 내 소변량을 측정할 수 있다. 환자는 스마트폰에서 소변 배출 시점을 확인 가능하다. 척수손상이나 치매 등 신경계 이상으로 배뇨 기능에 문제를 겪는 신경인성방광 환자를 포함한 배뇨장애 환자, 돌봄 가족의 삶의 질 개선을 목표로 한다.

신경인성방광 환자 대부분은 요의를 느끼지 못해 일정 시간에 맞춰 1회용 카테터를 삽입해 소변을 배출시켜야 한다. 제때 배출이 안 될 경우 요로감염, 방광결석, 신장기능 저하 등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환자 중에는 소변 축적양과 배출 시간 예측이 어려워 외출하지 않거나 수분 섭취를 피하는 경우도 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실시간 방광 모니터링이 필요하지만, 기존 초음파 기기는 부피가 커서 휴대하기 어렵고 가격이 비싸 순간 잔뇨량을 확인하는 것만 가능했다.

메디띵스는 환자가 언제든지 자신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도록 편의성을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메디띵스가 개발한 메디라이트는 손바닥보다 작은 크기의 부착형 기기다. 바이오포토닉스 사물인터넷(IoBT, Internet of Biophotonic Things)기술을 기반으로 방광 내 소변량을 측정하는 인공지능 알고리즘이 적용됐다. 별도 스캐너 없이도 개인별 상황을 실시간으로 알 수 있다. 부착한 기기가 방광 위치를 벗어나면 스마트폰으로 알람을 줘서 정확한 측정이 가능하다. 이를 통해 배뇨 장애 환자가 겪는 불편을 개선할 것으로 보고 있다.

메디띵스는 건국대병원 비뇨의학과 교수인 김아람 대표와 단국대 의과대학 의공학과 교수 김세환 기술이사를 주축으로 꾸려졌다. 김아람 대표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신경인성방광 클리닉을 운영하며 척수손상, 치매 환자의 신경인성방광을 치료해왔다. 김세환 이사는 사물인터넷 기반 광학진단기술을 연구해온 전문가다.

메디띵스는 이번 투자 유치를 기점으로 임상 연구와 해외 진출을 준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24년에는 미국 법인을 설립하고 미국 유수 대학과 임상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개인 맞춤형 배뇨 관리 플랫폼도 고도화하는 동시에 과민성 방광이나 야간뇨 진단에 필수적인 배뇨일지를 자동 생성하도록 구현한다.

카카오벤처스 김치원 상무는 “기술, 의료 각 분야 전문가 역량을 결집해서 환자의 구체적인 문제를 해결하는 메디띵스의 노력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고 투자 이유를 전했다.

메디띵스 김아람 대표는 ”완성도 높은 방광 모니터링 기기와 개인 맞춤형 배뇨장애 관리 플랫폼을 통해 환자들의 치료와 자유로운 활동을 도울 것”이라며 “환자와 보호자 모두 건강하고 밝은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성장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Seongsuil-ro 8-gil, Seongdong-gu,SKV1 Tower Building A, Room 503 Seoul, South Korea 04793

Tel: +82 (02) 6233-8300

FAX:+82-2-6233-8301